뉴스

방송

박수홍 "아내 김다예, 극단적 선택하려던 내 목숨 구했다"(조선의사랑꾼)

  • 에디터 이우정
    • 기사

    입력 : 2022.12.27 09:25

    사진: TV CHOSUN 방송 캡처
    사진: TV CHOSUN 방송 캡처
    김다예가 극단적 시도를 하려한 박수홍을 막았던 일화를 전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지난 23일 결혼식을 올린 박수홍-김다예 부부의 러브스토리와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과의 첫 미팅을 가진 박수홍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친형 부부의 횡령 사건 및 가족들과의 갈등을 암시하며 "안 죽을 수 없었다. 사람이 상상하는 선에서 합리적인 판단이 안됐다"며 "저는 평생 책임감을 가지고 살았다. 가난에서 가족들을 구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는데"라며 고통스런 과거를 떠올렸다.

    이어 아내 김다예를 언급하며 "아내에게 '너도 목적이 있을 거 아니냐. 내 돈 보고 결혼하려 하냐'고 말했더니, 아내가 '오빠가 무슨 돈이 있냐'고 사랑한다고 하더라. 저는 할 말이 없었다. 돈이 없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의 교제 사실이 전해진 후 루머에 시달렸던 고충도 털어놨다. 김다예는 루머 때문에 탈모와 공황장애에 시달렸음에도 남편 박수홍을 챙겼다고. 박수홍은 "어느 날 정신 차리니 이 여자가 마약쟁이가 되어 있더라. 내 옆에 있었을 뿐인데 루머에 시달렸다"며 "(아내가) 괴로워도 내 옆에 있었다. 웃으면서 괜찮다고 했다. 그래서 내가 이기적으로 결혼하자고 했다"고 결혼을 결정한 이유를 전했다.

    특히 박수홍은 아내와 동반 예능 출연을 결심한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지금도 생계를 위해 아내에게 방송 나오라고 미팅을 하고 있다"며 "(연예인은) 참 더러운 직업이다 싶었다. 출연을 얘기하니 아내가 '오빠한테 도움되는 거야?'라고 하더라. 그러면서 '오빠 죽으면 나도 바로 수면제 먹을 거니까 나 죽이려면 죽으라'고 했다. 목숨을 구한 사랑이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다예는 박수홍이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던 일을 떠올리며 "연락이 안 되면 걱정이 돼서 새벽에도 택시 타고 가서 확인했다. 일단 살리고는 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옆에 있었다. 제가 (박수홍의 극단적 선택을) 막았다"며 혼인신고를 서둘렀던 이유를 덧붙였다.

    한편, 박수홍과 김다예는 지난해 7월 혼인신고를 하며 부부의 연을 맺은 뒤, 최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의 일상은 매주 월요일 방송되는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