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뮤직

TWS "세븐틴, 밥도 많이 사주고 연습실 놀러와 응원…큰 힘" [화보]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1.24 09:51

    01/02

    TWS(투어스)가 데뷔와 동시에 국내 패션 매거진 디지털 커버를 장식했다.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는 지난 23일 TWS와 함께한 3월호 디지털 커버와 인터뷰 일부를 공개했다. 이는 TWS의 국내 첫 매거진 화보로, 럭셔리 브랜드 셀린느가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이번 화보는 포트레이트 콘셉트로 진행돼 여섯 멤버의 매력을 오롯이 담았다.

    TWS는 디지털 커버에서 다양한 포즈에 카리스마 넘치는 표정을 연출하는 등 신인답지 않은 아우라를 발산한다. 특히, TWS는 청량하고 무해한 팀 색깔과는 대조되는 반전 면모의 '화수분' 매력으로 시선을 강하게 잡아 끈다.

    화보 촬영과 함께 설렘과 풋풋함이 느껴지는 인터뷰도 진행됐다. 인터뷰에서 신유는 TWS의 독자 장르 '보이후드 팝(Boyhood Pop)'에 대해 "소년 시절의 순수하고 청량한 에너지가 녹아 있는 TWS의 독자 장르다. 지금의 우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음악"이라고 설명했다.

    도훈은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직속 선배인 세븐틴과의 일화를 언급했다. 도훈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세븐틴 선배님들이) 좋게 봐 주신 것 같아 뿌듯했다. 호시 선배님이 'Oh Mymy : 7s (오마마)' 챌린지도 함께해 주셨다. 평소 세븐틴 선배들이 밥도 많이 사 주시고, 연습실에 놀러와 응원도 해 주시는데 정말 큰 힘이 된다"라고 귀띔했다.

    TWS의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3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 한소희, 속옷 실루엣 보이는 아찔한 시스루 의상…흰 피부 돋보여
    ▶ 서정희, 폭염 속 ♥김태현 어깨에 기댄 다정한 투샷 "나를 만나 고생이 많다"
    ▶ '45세 돌싱맘' 정가은, 나이 믿을 수 없는 비키니 자태…탄탄한 글래머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