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이영지X안유진, 불화 조장 지적에 냅다 불한증막行 "'태티서' 느낌이었다"

  • 에디터 조명현
    • 기사

    입력 : 2024.04.16 14:18

    사진 : 유튜브채널 '채널 십오야' 라이브 영상 캡처
    사진 : 유튜브채널 '채널 십오야' 라이브 영상 캡처

    이영지와 안유진이 단둘이 나영석PD 생일카페에 방문한 것과 관련해 '지구오락실'(이하 '지락실') 멤버들에게 유쾌하게 사과했다.

    15일 유튜브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지락실 뛰뛰빵빵'이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는 '지구오락실' 멤버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찜질방에서 나영석 PD와 함께 라이브 방송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이은지는 또다시 티격태격하는 나영석PD와 이영지를 보고 "둘은 언제 화해할거냐"라고 묻다가 "생일 카페 다녀오지 않았냐"라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이영지는 안유진과 함께 나영석PD의 생일카페를 찾아가 '인생네컷'을 촬영한 이미지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바 있다.

    이영지는 이은지에게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어느 날 자고 일어나서 인스타그램을 하는데, '채널십오야'에서 나영석 PD님 생일카페 기념 인생네컷 프레임을 공개했다. 연고가 없는데 태그를 했더라. 나영석의 여러 딸 중 한 명으로, '나영지'로 필히 가야겠다고 이야기했다. 그걸 리포스트 하면서 '굳이해야하나'라고 도발했다. 네티즌들이 '유진이랑은 찍었잖아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래서 논란을 종식시키기 위해 안유진에게 연락해서 조용히 찍자고 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이은지와 미미는 "우린 연락을 못받았다"라고 서운해했고, 안유진은 "그냥 제가 보고싶었던 것 같다"라고 논란을 잠재우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결국 이영지는 "저 한증막 좀 다녀오겠다. 다음에 같이 가자"라며 불한증막으로 향했다. 이후 자신은 잘못한 것 없다고 이야기했던 안유진 역시 불한증막으로 향하며 웃음을 더했다.

    한편, '지락실' 멤버 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모든 것을 계획해서 떠나는 국내 여행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 '지락이의 뛰뛰빵빵'이 예고되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영지X안유진, 불화 조장 지적에 냅다 불한증막行 "'태티서' 느낌이었다"
    이영지X안유진, 불화 조장 지적에 냅다 불한증막行 "'태티서' 느낌이었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