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송

진서연, 번아웃 왔나 "난 무슨 팔자여서 단 하루도 편히 못 쉬는 걸까"

  • 에디터 하나영
    • 기사

    입력 : 2024.04.16 17:31

    사진: 진서연 인스타그램
    사진: 진서연 인스타그램

    진서연이 심경을 전했다.


    16일 진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가끔 생각한다"라며 "나는 무슨 팔자여서 단 하루도 편히 못 쉬는걸까. 내가 나를 다그친다. 쉬지 말라고. 편히 쉬어도 불편한 사람들이 있다. 근데 진짜 한계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그는 "이럴 때 꼭 성장하는 것을 알기에 또 한다"라며 "무소식이 희소식인 줄만 알아. 말할 힘도 없어요. 내 친구, 가족들아"라며 활동 의지를 다졌다.


    한편 진서연은 오는 23일 막을 올리는 연극 '클로저'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최신 이슈기사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