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패션

오연서, 이렇게 글래머러스했나? 가슴라인 드러난 파격 [화보]

  • 픽콘
    • 기사

    입력 : 2024.05.23 09:14

    01/03

    패션 &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의 정수민 역으로 돌아와 새로운 연기 변신을 예고한 오연서의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배드 지니어스(Bad Genius)’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 속 오연서는 펀칭 니트 톱에 블랙 깃털 부츠를 신고 당당한 포즈와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아우라 넘치는 화보를 완성했다.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으로 달콤한 휴식기를 끝낸 오연서는 “자기 개성이 뚜렷한 캐릭터들이 등장해 치열한 에너지를 만들어 가는 영화를 좋아한다.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의 초반부 대본이 워낙 흥미로웠고, 뒷이야기가 궁금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라며 출연 이유를 밝혔다. “작년 드라마를 끝내고 오랜만에 긴 휴식시간을 보내면서 별다를 것 없는 일상을 보냈는데 이제 드라마 홍보를 시작하며 오랜만에 숨 가쁘게 보내는 중이다”며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기존의 밝고 유쾌한 역할로 대중들과 만났던 오연서는 “정수민은 지금까지 맡은 역할과 결이 달라 재미있었고, 어렵기도 했다” “‘정수민은 어떤 사람일까?’ 생각하며 연기했다” “화려하지만 누구보다 깊은 슬픔을 가진, 강하지만 여린, 그런 입체적인 모습이 흥미로웠다”며 기존과는 다른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특유의 섬세한 표현력으로 연기파 배우라는 수식을 가진 오연서는 이번 작품에서 ‘연기적으로 가장 신경 쓴 디테일이 있냐’는 질문에 “정수민의 캐릭터가 영화 속 스파이 같이 변화무쌍하고 지적이면서도 신비로운 매력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시퀀스마다 다른 인물처럼 보이고 싶어 패션, 헤어스타일, 메이크업에 변화를 주고 외적인 것에 신경을 많이 썼다. 외적인 요소들에서 출발하다 보니 연기가 자연스럽게 배어 나오게 됐고, 인물에 더 잘 몰입할수 있었다”라며 그가 보여줄 모습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높였다.

    한편, 더 강력해진 꾼들의 합류로 한층 치밀한 작전이 예상되는 '플레이어2: 꾼들의 전쟁'은 오는 6월 3일 월요일 오후 8시 50분 tvN에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또한 오연서의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6월 호와 '싱글 플러스'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 한예슬, 가슴 아래 새긴 타투까지 아찔…'10살 연하' 또 반할 비키니 자태

    ▶ '故 최진실 딸' 최준희, 살이 더 빠졌나? 성숙해진 분위기 "오랜만에 근황"

    ▶ 송혜교, 깊게 파인 원피스에 드러난 볼륨감…원조 글래머 여신다운 자태

    • Copyrights ⓒ 픽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